unknown.
Tri-angle 22 jun. 2013

[믹키] 매일 보는 사건 끊임없이 죽음들을 만들어내는 곳이 땅엔 자비 사라진 걸까?
[영웅] 이제 보지 않겠 듣지 않겠 추락하는 현실
가치로만 계산 하지마 인간의 존재는 소중 하잖아

* [전체] 무뎌진 가슴에 눈물이 흘러 이젠 어떤 걸로 나를 자극하려 하는가
아름답게 세상을 채워 주던 존재만큼 우리 안에 미래를 향한 꿈도 죽어 버렸어

* [믹키, 최강] 모두 감당 수가없는 흘러 내릴 눈물까지도없는
뼛속까지 파고든 아픈 상실감 이제 더는 참을 없는데

[최강] !힘을 얻었다! 바로 잡을 수가있는 힘을
허비하지 말고 인간적인 얘기들을 비춰
[시아] 내가 왜이 순간을 싫어 모르겠어요.
사람들은 재미 없다고하지 않는데 한테 거짓말 말해 ..

* 반복

[시아] 사랑하는 사람들의 눈을 바라 기쁨도 보이지 않니?
[영웅] 세상이 가치있는 것들로 가득 하단 말해줘

[보아] 어떡해 버려진 존재들 앞에 아무런 말없이 서있어 이건 안되 잖아
어떡해 병이 들어가는데보고 있다는 견딜 없어

[RAP]
[TRAX] 언젠가, 일일.
니가 버려 버린 문제들에 곁엔, 너도 남았고 나도 남았지
남의 상처들을 즐겨 보지도 ! 부메랑이된다
우리는 우리가 흐름을 가지고 흐름을 원하는 하나의 흐름은 우리가 흐름을 원하는
[전체] 나는 흐름을 가지고, 내가 땅에서 으르렁 거리는 이제보기
우리에게 보여주고 싶나 그것은 내가 말할 너무 재미 없음

[유노, 믹키] 이젠 우린 원하지 않는데 너는 바꿀 수가 있다고 믿는데
어둠 속을 헤매는 칼끝까지도
** [유노, 최강] 반복

[전체] 무너진 가슴에 아픔들을 보여줘 내가 도와 수있게 니가 길을 보여줘

아름답게 세상을 채워주는 존재만큼 소중하게 지켜줄 수있게 만들어야

Etiquetas: , ,


22 jun. 2013 / sábado, junio 22, 2013 / 0 comment(s) [Leave a comment]

Post a comment
« Newer © 2011-2013 D-P. Older »

Inspire by escape & banner by Huephoric .